홍남기 "3차 추경안에 소비진작 대책 담을 것"

[the30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4.28/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6월 국회에 제출할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소비 진작 대책도 연결시켜 담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코로나19 방역이 거의 마무리된다는 전제하에 소비 진작을 위해 내수활성화 대책을 낼 것”이라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그는 “지금은 방역에 최대 우선점이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도 있어서 소비가 활성화되는데 여러 제약요건이 있다”고 평가했다.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선 지급 대상을 ‘소득하위 70%’로 정하는 것이 맞다고 보지만, 신속한 지급을 위해 ‘전국민 지급’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미국은 연소득 9만9000달러 이상 국민에게는 지원금을 주지 않으며, 유럽 여러 나라는 지원금을 주지 않는다”며 “여러 형태로 국가가 처한 상황, 제도를 감안해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사업 성격이나 지원 효과, 제약성을 감안하면 소득하위 70%에 지원금을 주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다만 여야 모두 총선 전 100% 지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 후 여야가 합의해 100% 지급으로 의견을 모았기에 정부도 의견을 같이 해야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다고 보고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