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민주당 '자만' 경계 당부…"열린우리당 아픔 깊이 반성해야"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국회의원은 어항 속의 물고기, 전국민이 투명하게 보고있다'며 당선인들에게 당부했다/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단독 과반 의석으로 '압승'한 것과 관련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우리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경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민이 준 의석에는 그만큼 책임이 따른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항상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뜻 살펴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열린우리당'을 언급한 것은 지난 2004년 총선이후 지지율 급락을 겪은 실패를 반복하지 말자는 의미에서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사태 한복판에서 치러진 총선에서 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탄핵 역풍'을 타고 과반인 152석을 차지했다. 그러나 국가보안법 등 입법을 추진하다 당내 계파갈등을 겪으며 지지율이 하락했다. 

이 대표는 "국정에 무한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잠시 선거 결과를 잊고 선거 때 가졌던 열정과 책임감으로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해 국민 뜻을 받을어야 한다"고 당부를 이어갔다. 

이 대표는 연신 책임감을 강조했다. 그는 "정치를 하며 제일 중요한 게 '어항 속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당선되자마자 누구나 지나가는 손님이 보도록 하는 투명한 어항에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항상 공인으로 공적 의식을 갖고 진실한 마음, 성실한 자세, 절실한 심정으로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 국회다운 국회로 만들어달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