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통합당, 증오 내려놓고 위기극복에 협력해달라, 제발"

[the300]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양정철 민구연구원장이 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부산 금정구 박무성 국회의원 후보 사무실을 찾아 박 후보와 포옹을 하고 있다. 이날 양 원장과 박 후보는 민주연구원과 정책협약식을 맺었다. 2020.4.3/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9일 미래통합당에 "증오를 내려놓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극복에 협력해주길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양 원장은 이날 충북 제천단양 이후삼 민주당 후보와 민주연구원간 정책협약식에서 "최근 통합당 후보들의 막말 퍼레이드를 보니 매우 슬프다. 막말의 기저에는 증오가 깔려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원장은 "전세계가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고 다가올 경제위기에 대비하고 있다"며 "각 당은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과 비전으로 선의의 경쟁을 해도 모자란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면 여야가 손잡고 국난극복에 협력해야 한다"면서 "우리 정치가 국민들 앞에 같이 무릎이라도 꿇어야 할 마당에 증오와 막말은 슬프도록 소모적이다"고 일갈했다.

양 원장은 "지금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대한민국 앞에 정치인은 서로 고함치는 일을 멈추고 서로를 보살펴줘야 할 때"라며 협력을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