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선대위 "흉기 괴한 바로 제압, 선거운동 재개"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9/뉴스1

오세훈 미래통합당 서울 광진을 후보가 유세 도중 괴한이 흉기를 들고 달려오는 상황이 발생했으나 경찰에 제압됐다.

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9일 "오전 11시10분쯤 자양3동(대게마루) 인근에서 차량 유세 중 괴한이 골목에서 식칼을 들고 차량 뒤쪽으로 달려오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뒤에 따르던 광진경찰서 소속 정보관 3명이 뒤에서 괴한에 달려들어 제압을 해 후보에는 피해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불미스런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잘돼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학생들이 선거를 방해하고 있다고 경찰에 수사를 요구하는 등 이번 선거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오 후보는 여당이 내세운 청와대 대변인 출신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격전을 벌이는 중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