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선대위, 통합당 구의원 8명 경찰 고발

[the300]

부산 진구갑에 출마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달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후보자 대표 공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부산 진구갑에 출마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미래통합당 구의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영춘 후보 선대위는 9일 오전 부산 진경찰서에 통합당 소속 박희용·최문돌·배영숙·김재운·박현철·김동효·고성숙·오우택 진구의회 의원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이들이 지난 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철길마을 건강생활센터 건립을 거론하며 "서은숙 구청장은 전임 구청장 시절 적지가 아니라고 본 부지를 취임하자마자 서둘러 사업승인하고, 부지매입 절차까지 일사천리로 추진한 이유가 무엇이냐",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인 김영춘 후보를 의식해 특혜를 준 게 아니냐"고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손재호 선거사무장은 "철길마을 건강생활센터 건립은 새누리당 출신 전임 구청장 시절인 2015년 국토교통부 공모신청을 시작으로 2018년 4월에 '건강생활센터 조성부지'를 반영한 변경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2018년 5월에 승인받은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변경 사업계획을 보면 모두 전임 구청장 때 결정인 사안임을 문서를 통해 알 수 있는데도 후보자 이름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후보자를 비방했다"며 "선거법 250조의 허위사실 공표죄 및 251조의 후보자 비방죄에 해당하는 범죄"라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