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0번째 정상통화..에스토니아 "한국 진단장비 계속 받고파"

[the300](상보)"韓, 강제보다 자발성"-文 "국제 협력·연대"

문재인 대통령이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8일 전화통화를 하고 "지금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라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도 국제공조가 필요하고, 위축된 세계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또 함께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진단검사를 지금 한국산 장비로 하고 있어 한국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코로나 상황이 계속되는 한 진단키트를 계속 공급받고 싶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문 대통령과 해외정상급의 전화통화는 스무번째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4.8 photo@newsis.com



에스토니아 "한국 예의주시"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오후 3시 30분부터 약 20분간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한국이 어떻게 코로나19에 대응하는지 직접 듣고 싶어 통화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에스토니아는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과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에스토니아도 대량의 진단검사를 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운동을 벌이는 등 한국의 경험을 답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대응은 ‘강제’ 보다 ‘자발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점이 매우 흥미로웠다”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난 뒤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과정에서도 한국의 대응을 참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이 에스토니아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고 있다니 아주 다행”이라며 “우리의 방역모델 성과를 높이 평가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방역, 치료, 임상 데이터 등을 에스토니아와 적극 공유하겠다”며 “진단키트 등 의료물품에 대해선 구체적인 사항을 외교채널을 통해 알려주시면 형편이 되는 대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케르스티 칼리울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02.06. photo1006@newsis.com



文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한반도에 관심 요청"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2016년 취임당시 46세로, 에스토니아 사상 최연소 대통령이자 첫 여성 대통령이 된 인물. 지난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해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그는 당시 평창에서 자국 선수들과 크로스컨트리를 했다. 지난 1월 23일에는 남극 세종과학기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에스토니아는 바이오 의약 분야와 디지털 경제에 역점을 두고 있어 코로나 사태 이후 더욱 활발히 협력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제협력 관련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에스토니아와도 코로나 대응을 위한 협력 여지가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1년 UN에 가입한 에스토니아는 최근 최초로 안보리에 비상임이사국(임기 2020~2021)으로 진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성공을 위한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문제에 대해 계속적으로 (한국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외에도 양국 정상은 방산 등 경협 확대, 주한 에스토니아 상주 공관 개설 추진 등 관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에스토니아는 인접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와 함께 '발트3국'으로 불린다. 이중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도 지난달 27일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한국산 진단키트를 공급받고 싶다고 요청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