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3040 비하 논란에 "아주 부적절…징계 논의"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운데)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왼쪽)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4.6/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3040 비하 논란'을 강하게 비판했다. 후보자격 박탈 등 중징계 가능성도 거론된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노총 출신 후보자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의 이날 발언에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런 발언이 나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서울 권역 선거대책회의에서 3040 세대를 비난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김 후보는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하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는 (주장이)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이며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 분들이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하고 발전했는지에 대한 구조와 원인, 동력을 모르다보니까 기존의 발전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의 발언이 알려지자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건 삼가줬으면 좋겠다"며 "관악갑에 출마하는 사람이 30·40대를 얘기한 건 그 사람 성격상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통합당은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 황 대표는 '제명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당내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 되자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과 30~40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다만 제 발언의 진의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요, 그 문제의식을 대한민국의 발전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