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무논리' 발언 김대호… "사려깊지 못했다" 사과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2020.4.6/뉴스1
30·40대를 향해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가 "사려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6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진의 여부를 떠나 제가 부족하고 과문한 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오늘 제 발언의 진의는 선거운동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요 그 문제의식을 대한민국의 발전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제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국민과 30~40대 분들께 다시한번 사과 드린다'며 "분초를 다투고 각지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시는 미래통합당 후보들께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하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의 (주장은)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이며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김종인 통합당 공동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건 삼가줬으면 좋겠다"며 "관악갑에 출마하는 사람이 30·40대를 얘기한 건 그 사람 성격상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통합당은 김 후보에 대한 징계도 검토하고 있다. 통합당 고위 관계자는 "내부에서 징계하자는 소리가 강하다"면서도 "본인이 오후에 사과하는 것을 보자고해서 시간을 두고 있다. 당내 여론을 수렴한 후 당 윤리위 회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