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주려면 전 국민 다 주자" 황교안 주장 통했다?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6/뉴스1

"우리가 얘기한 것을 받은 거죠?"

여당이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 대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히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자신의 제안이 받아들여진 것이라며 환영했다.

통합당은 청와대가 당초 발표한 '소득 하위 70%'라는 기준이 형평성 논란을 야기한다며 '주려면 다 주라'고 주장해왔다.

황 대표는 6일 서울 강서구 한 지역방송사에서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된 TV토론을 마치고 더불어민주당의 지원대상 확대 방침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황 대표는 "국가 위기 상황에서는 신속하게 지원해주는 게 좋겠다는 판단 하에 일주일 이내에 지원금을 드리자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전날 황 대표는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자처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1인당 50만원씩 1주일 이내에 지급하자고 주장했다. 대통령의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하면 가능하다는 제안이었다. 기존 하위 70% 지급 방침은 받지 못하는 사람들과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킬 뿐이라는 지적에서다.

황 대표는 지급 규모 등에서 여야 협상이 필요해 보인다는 질문에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나누겠다"며 "언제든 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재원 마련 등에서는 국민채 발행(40조원)과 올해 예산 재편성(100조원)이라는 통합당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 추가부담 없이, 국가재정 추가 투입 없이 할 수 있는 방법들이 여러가지가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