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3040 논리없고 무지"…김종인 "당 입장 아냐, 성격상 문제"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2020.4.6/뉴스1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서울 관악갑에 출마하는 김대호 후보가 6일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하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의 (주장은)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이며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이 분들이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하고 발전했는지에 대한 구조와 원인, 동력을 모르다보니까 기존의 발전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는 "지역을 돌아다니다보면 60~70대의 반응은 대단히 뜨겁다. 정말 이대로 가다보면 결단이 날 것 같다는 위기감이 있다"며 "반면 30대 중반에서 40대는 차갑다. (통합당에) 경멸과 혐오를 보낸다. 20대, 50대는 중간쯤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어떻게 급발전을 이룩했는지 안다"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태어나보니 살만한 나라가 됐고,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 일본쯤 되는 것 같다"며 "'왜 대한민국이 이것밖에 안되나, 이것은 이른바 보수 수구 기득권 등등의 사람들 때문'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불과 얼음의 싸움인 것 같다. 저는 불이 얼음을 녹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불과 얼음이 붙으면 불이 얼음을 녹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얼음들이 녹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서 과거로 가자는 것이 아니다. 이명박근혜 시대로 돌아가자는 것도 아니고 복수혈전을 하자는 것도 아니다"라며 "심판해서 바로잡자는 것이다. 저희는 심판을 넘어 미래로, 분열을 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마포을 정청래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년폄하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정 후보는 "당사자가 석고대죄함은 물론 미통당 황교안 대표 사퇴각"이라며 "미통당의 조치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김종인 통합당 공동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건 삼가줬으면 좋겠다"며 "관악갑에 출마하는 사람이 30·40대를 얘기한 건 그 사람 성격상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원래 운동권 출신이 변심한 사람이 돼 자기에게 맞지않는 그런 것에 대해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기 때문"이라며 "그것을 두고 마치 당이 그렇게 생각하는 건 큰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사회디자인연구소장인 김 후보는 운동권 출신으로 한때 대우자동차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김 위원장은 "난 분명하게 30·40대가 우리나라의 중추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비교적 냉정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본다"며 "3040대가 특히 서울에서 한국정치의 변화를 갖다가 가져오는 그러한 투표 행위를 할 거라는 데 결코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김 후보에 대한 징계도 검토하고 있다. 통합당 고위 관계자는 "내부에서 징계하자는 소리가 강하다"면서도 "본인이 오후에 사과하는 것을 보자고해서 시간을 두고 있다. 당내 여론을 수렴한 후 당 윤리위 회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와 미래통합당에 대한 30대 중반에서 40대의 냉랭함은 성찰과 혁신의 동력이 될 수 있다"고 해명하면서도 "하지만 냉랭함을 넘어 경멸과 혐오를 격하게 발산하는 분들은 대한민국이 기대에 한참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된 이유를 정확하게 파악했으면 한다"고 부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