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兆금융+긴급생활지원금' 꺼낸 文 비상경제회의…이번주는 일자리?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중 청와대에서 4차 비상경제회의를 연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경제 중대본(중앙대책본부)' 사령관을 자임한 문 대통령이 내놓을 '다음 카드'에 관심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세차례에 걸쳐 비상경제회의를 열었다. 회의를 통해 100조원 규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지원, 9조원대 국고가 투입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이 결정됐다. 청와대 안팎에선 고용과 일자리가 4차 회의 주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사상 초유의 현금성 지원을 결정했지만 당장 일자리를 위협받는 사람들에게는 큰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를 강조한다.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지원방안이 나온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일자리와 고용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3.30.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경제위기 극복의 핵심은 고용과 일자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키워드'를 언급한만큼 이번 회의에서 구체화된 일자리·고용 대책이 발표될 것이란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외에 지자체가 일자리를 자체적으로 늘리기 위한 고용사업을 강화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취약계층 생계지원 대책 보고를 받은 뒤 "사각지대는 끊임없이 존재한다"며 "특수고용직도 전통적 특수고용직 외에 플랫폼 노동자 같은 새로운 형태의 노동자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정책 대상에 편입돼야 할 국민이 많은 만큼 노동부는 추가 사각지대 노동자를 파악해 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연결되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도 일부 회복될 수 있다고 기대한다. 앞선 회의에서 언급된 고용지원금 지급도 전업종을 대상으로 확대키로 갈피를 잡은만큼, 청와대와 관게부처가 구체적인 '매뉴얼'을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안건이 정해지진 않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