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자제' 당부 문 대통령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달라"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며 "지금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4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일일 신규 확진자 100명 이하 발생이 3일째 이어졌다"며 "3월 중순부터 시작해서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다섯 번째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이대로 계속 떨어져서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 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부위원회 위원장 등 위촉장 수여식을 한 후 기념촬영을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4.02. since1999@newsis.com


특히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조계종이 4월 19일까지 모든 법회를 중단하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등 전국 각 교구가 미사를 무기한 연기하고, 개신교의 다수가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하기로 한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다시 일요일"이라며 "여전히 예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 "예배는 신앙의 핵심이라고 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으로 대체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와 국민들의 협력도 당부했다. 그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율도 상당히 높다"며 "해외 입국자 중 90% 이상이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해외 감염이 들어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해외 감염자를 원천 격리해 2차, 3차 지역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입국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지자체 및 입국자 본인들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