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黃 미워하지 말라"… 통합당 '얼굴마담' 맹공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새마을금고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4/뉴스1

서울 종로구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유권자들에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 종로에서 황 대표와 맞붙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종로구 유세에서 "황 대표도 미워하지 말고, 저 이낙연도 너무 미워하지 말라"며 "우리는 어차피 서로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하는 처지"라고 밝혔다.

이어 "우선 저부터 생각이 달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혹시 마음 속에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오면 입 꾹 다물고 참겠다"고도 했다.

이 위원장은 "위기의 강을 건널 때 국민 하나도 외면하지 않고 함께 건너겠다. 국민만 믿고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 위원장의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원석 통합당 상근대변인은 논평에서 "마치 본인을 명실상부한 여권 대권주자로 착각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작 그가 마주할 미래는 자신의 대선승리가 아닌 스스로가 조국을 위한 희생양으로 전락하는 것 뿐"이라며 "이낙연이라는 존재는 여권의 총선전략에 있어 통합당의 대표주자인 황교안 죽이기를 위해 임시로 활용되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통합당은 이낙연 후보야말로 본인이 여권의 조국 플랜에 철저히 이용당하고 있는 얼굴마담임을 하루 빨리 인식하고, 민주당 상임위원장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