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국 외교차관 전화협의…韓 "필수 이동 위한 표준 만들자"

[the300]한, 미, 일,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외교차관 정례 전화협의

[서울=뉴시스]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역내 7개국 외교차관과 전화 협의를 하고 있다. 이번 외교차관간 전화 협의에는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이 참여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0.03.27. photo@newsis.com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이 3일 미국, 일본 등 6개국 외교차관들과 전화협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공유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약 40분간 역내 외교차관들과 제3차 전화 협의를 가졌다. 
   
이날 협의 참석자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프란세스 애덤슨 호주 외교통상부 차관, 크리스 시드 뉴질랜드 외교통상부 차관, 하르시 시링글라 인도 외교부 수석차관, 부이 타인 썬 베트남 외교부 수석차관이다.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이 참여하는 역내 외교차관간 전화 협의는 지난달 20일 1차 협의 후 매주 정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외교차관들은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전세계적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서 취약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 글로벌 공급망 유지, 자국민 귀국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조 차관은 우리 정부가 국내 수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지원이 시급한 취약국가들에게 진단키트 등을 지원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또 많은 국가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세계에서 4000명이 넘는 우리 국민들의 귀국이 가능했다고 설명하면서, 앞으로도 인도적 지원 및 영사 분야와 관련하여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차관은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해외 유입 증가에 대응해 전 입국자 대상 14일 격리를 의무화하는 한편, 필수적 경제 교류를 위한 별도 입국 절차를 열어두었음을 설명하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필수적 이동을 유지하기 위한 표준을 함께 마련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외교부는 "차관들은 앞으로도 정례적인 전화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