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미추홀을 선두' 윤상현 겨냥…"이겨도 복당 불허"

[the300]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3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시당 회의실에서 미래통합·한국당 21대 총선 인천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4.2/뉴스1

미래통합당이 공천 불복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람들의 재입당을 금지하도록 당헌·당규를 바꾸겠다는 입장을 재차 내놨다. 통합당을 나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람들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최근 여론 조사 등에서 탈당한 후보들의 지지율이 공천을 받은 통합당 후보를 앞서는 등 득표율 분산 효과가 뚜렷해지면서 당 지도부가 강력 경고에 나선 것이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3일 오전 인천 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미래한국당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범중도보수 단일화 후보는 미래통합당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통합당 당원들을 향해 "개인적 친소관계에 흔들리지 말고 통합당 후보를 위해 뛰어달라"며 "그게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에) 이기면 무조건 복당을 받아주는 과거와 달라질 것"이라며 "이것도 당의 윤리적 혁신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통합당 선거대책회의가 열린 인천 지역에선 미추홀구을 공천에 탈락한 3선 현역의 윤상현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윤 의원은 지역 내 탄탄한 지지세를 바탕으로 출마 후보 중 가장 앞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의원을 비롯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곽대훈 의원, 정태옥 의원, 권성동 의원 등이 무소속 출사표를 던졌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도 이번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영구입당 불허'를 경고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지난달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무소속 출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 명령에 불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입당 불허 등 강력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소속 후보를 돕는 당원들도 해당 행위로 중징계를 내릴 것이다.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며 "엄중 경고한다. 지금이라도 해당 행위를 중단하고 정권 심판 대장정에 함께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