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양정철 "노무현·문재인 정신?…김의겸·최강욱 안타깝다"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전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 광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민주연구원장과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을 하고 있다. 2020.04.02. amin2@newsis.com
'친문'(친 문재인 대통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정치행보에 유감을 표하며 선긋기에 나섰다.

두 인사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만든 열린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4.15총선에 출마한다. 그러면서 열린민주당이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기 위한 정당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고민정-민주연구원 공약 이행 정책협약식'을 맺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대변인과 최 전 비서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원장은 "무엇이 노무현 정신이고 문재인 정신인지, 민주당의 정신인지에 대해 조금 깊이 살펴보고 그런 선택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어서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후보를 추켜세웠다. 양 원장은 고 후보의 상징성과 문재인 대통령의 애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고 후보는 민주당의 자랑이기도 하지만 문 대통령이 매우 아끼는 사람이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은 없지만 고 후보의 당선을 문 대통령이 참 좋아할 것"이라며 "민주연구원 뿐 아니라 민주당이 총력을 다해 고 후보의 당선에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