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화상 국장급협의…"日, 기업인 필수 방문은 가능하게 해야"

[the300]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를 위해 방한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6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상호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2020.02.06. amin2@newsis.com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1일 오후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으로 한일 국장 협의를 가졌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국 국장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한일 정부의 노력과 국내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이번 감염병 퇴치를 위한 두 나라 정부 간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김 국장은 높은 수준의 검진·진료 역량에 기반한 우리 정부의 적극 방역조치와 이에 따른 코로나19 차단 현황을 설명했고, 다키자키 국장도 일본 정부의 방역노력과 일본내 상황을 언급했다.

또 김 국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강화 시에도 인도적 목적의 방문과 우리 기업인의 필수적인 방문 등이 가능하도록 균형을 맞출 필요성을 언급했다.

1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3일 0시부터 한국과 미국, 중국 등 73개국 및 지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일본이 입국제한을 강화했지만 기업인 방문 등은 허용해야 한다는 요구다. 

아울러 김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우리 입장을 재차 강조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다키자키 국장은 이들 현안과 관련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언급했다.

이와 함께 김 국장은 지난달 31일 개관한 '산업유산 인포메이션 센터'에 대해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참혹한 여건 하에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는 조치'와,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양 국장은 이들을 포함한 한일현안 해소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