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총리 "진단키트 꼭 필요"…문 대통령 "도움 적극 검토"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로부터 코로나19 관련 진단키트와 임상자료 등 공유를 31일 요청받았다. 문 대통령은 도움을 줄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15분간 보리소프 총리와 통화했다. 두 정상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통화는 보리소프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수교일(이달 23일)에 양국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3.31. photo@newsis.com

이에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유럽 지역에 비해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며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지난 30년간 양국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되어 온 것처럼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키로 약속하며 통화를 마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