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박맹우·백승주 미래한국당 이적…원내교섭단체 지위 확보

[the300]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여상규 국회법제사법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0.03.04. kkssmm99@newsis.com
미래통합당 여상규·박맹우·백승주 의원이 비례대표 전담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한다. 미래한국당은 현역국회의원 20명을 보유한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됐다.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한 미래한국당은 오는 30일 선거보조금을 약 55억원 정도 추가로 받을 전망이다.

미래한국당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들 3명의 합류 사실을 밝혔다. 입당 절차가 완료되면 미래한국당은 여 의원을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박 의원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백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위촉할 계획이다.

판사출신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 의원은 경남 사천·남해·하동을 지역구로 둔 3선 의원이다. 이번 총선엔 불출마한다. 

총괄선대본부장을 지낸 박 의원(재선·울산 남을)은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뒤 울산시장을 3차례 연임한 지방 행정통이다. 2014년 7·30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고 2016년 총선에서 재선 고지에 올랐다.

박 의원은 황교안대표 체제 출범 후 통합당 사무총장을 지냈으나 이번 총선에서 경선에서 탈락해 공천을 받지 못했다.

공동선대위원장에 위촉된 백 의원(초선·구미갑)은 안보전략과 북한 문제를 연구한 안보 전문가다. 박근혜정부에서 육사 출신이 국방차관을 독식하던 관행을 깨고 순수 민간인 출신 국방부 차관으로 발탁됐다.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미래한국당은 이번주 초 선대위를 공식 출범한다. 미래한국당은 이번에 이적한 3명 외에도 의원 3∼4명이 추가로 합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한국당은 선거보조금 지급일인 30일까지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획득하면 선거보조금을 받는데 큰 혜택을 누릴 수 있다. 440억원의 선거보조금 중 절반인 220억원은 교섭단체들끼리 우선 나누기 때문이다.

현재 교섭단체는 민주당과 통합당, 민생당이다. 미래한국당까지 가세하면 4개 중에 2개를 차지해 220억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110억원을 통합당 계열이 가져가는 셈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