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받아들인 자와 거부한 자

[the300]

4.15 총선 후보등록이 26일 시작되면서 공천 논란도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오제세·유승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주영·강석호 미래통합당 의원 등 각당 공천에 반발하던 현역의원 대다수가 무소속 출마를 접었다.


컷오프를 거부한 자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4.15총선에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대구 수성을)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등록 신청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0.03.26. lmy@newsis.com

26일 기준 공천에서 탈락한 후 무소속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 현역의원은 통합당 4명, 민주당 1명이다.

통합당에서는 윤상현 의원(3선)이 인천 미추홀을 무소속으로 출마할 계획이다. 윤 의원은 20대 총선에서도 이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후 다시 당으로 복귀했다.

윤 의원의 무소속 출마로 인해 인천 미추홀을에는 통합당 공천을 받은 안상수 의원과 무소속 윤 의원,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간의 3파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권성동 의원(3선)도 당의 공천결과에 불복, 강원 강릉지역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다. 강릉지역은 민주당 김경수 후보, 미래통합당 홍윤식 후보, 무소속 권성동·최명희 후보의 4파전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보수후보만 3명이 본선에 뛰어들었다.

통합당 텃밭인 TK(대구·경북)지역에서는 정태옥(대구 북구갑)·곽대훈(대구 달서갑) 의원이 당의 공천에 불복,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다.

그밖에 원외인사중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 무소속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이상식 민주당 후보, 이인선 통합당 후보와 3파전을 벌인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경남 거창·함양·산청·합천에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현역의원인 강석진 통합당 의원, 서필상 민주당 후보와 맞붙는다. 

민주당에서는 민병두 의원이 공천 결과에 '불복'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다. 이혜훈 통합당 후보와 장경태 민주당 후보, 민병두 무소속 후보간의 3파전이 예상된다.


컷오프를 받아들인 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김재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25/뉴스1

당초 공천결과에 불복했던 현역의원 상당수는 후보자등록 하루를 앞두고 무소속 출마를 접었다.

민주당에서 컷오프를 당한 오제세 의원(4선·청주 서원)은 전날 무소속출마 의사를 접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서울 성북갑에서 김영배 전 성북구청장에게 패한 후 당 대표실 앞에서 공천 무효를 주장하던 유승희 민주당 의원도 단식농성을 종료하고 경선결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통합당에서도 공천 결과에 반발하며 '무소속출마'를 선언한 현역의원들이 대거 '보수통합'에 힘을 보태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하고 나섰다.

우선 경기 성남 분당을 지역 공천 컷오프 후 통합당을 탈당해 우리공화당으로 이적하려했던 김순례 의원은 백의종군을 택했다. 탈당도 철회하고 원유철 대표의 요청으로 미래한국당에 입당한다.

TK 지역에서는 경북 구미갑의 백승주 의원(초선)도 무소속 출마를 포기했다.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의 강석호 의원(3선)도 공천배제를 받아들이고 불출마로 가닥을 잡았다.

PK지역에서는 국회부의장을 지낸 5선의 이주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남 창원·마산·합포 불출마를 선언했다. 

경남 거제의 김한표 의원(재선), 경남 진주을의 김재경 의원(4선)도 공천탈락을 인정하고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