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재발방지 대책…방심위원장 "AI 기반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필요"

[the300]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3.25./사진=뉴시스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위원장이 25일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의 디지털성범죄에 대해 "AI(인공지능)를 기반으로 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사람의 눈으로 인지할 수 없는 부분까지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텔레그램 등 디지털 상에서의 성범죄 관련 긴급현안보고'에서 "디지털성범죄와 관련 조직 강화를 통해 24시간 대응 체제로 들어갔지만 아직도 부족하다"며 "인적자원에 의존하고 있어서다. 세계적 추이는 AI로 돌아섰다"고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강 위원장은 "국제공조와 관련된 부분에서도 특단의 새로운 방안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며 "관건은 해외사업자의 자율규제에 있어 어떻게 협조를 끌어오느냐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사례에 해외사업자도 집중하고 있을 것"이라며 "해외사업자가 협조하지 않을 경우 이러한 일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 어디에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주의시키면서 협조를 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