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정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에 모든 수단 동원…주저하지 말라"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극복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것에 조금도 주저하지 말아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정부는 제도와 예산을 확실하게 뒷받침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100조원 규모를 편성해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대처안을 마련했다"며 "전세계 각국이 위기상황을 차단하기 위해 유동성 공급 정책을 펼치는 데 방향을 같이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 대출 보증 58조3000억원, 채권과 증권 및 단기자금시장 안정성을 위한 자금 41조8000억원 등 매우 포괄적 구성됐다"며 "불철주야 정책 마련 힘써준 각 기관에 감사드린다"고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신속한 자금 집행을 당부했다. 그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재단, 소진공, 중진공 등은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50조원 이상 대출과 보증을 제공해 자금 공급을 신속하게 해야 한다"며 "효율성을 높이는 신속한 방안을 마련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몰려드는 소상공인과 기업인들이 장사진 이루고 있다. 필요 인력이 있다면 시중은행도 협조해 인력을 충원해달라"며 "과감하고 신속한 조치로 체력 떨어지는 자본시장에 단비가 되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