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연기에 떠오른 수능연기론…靑·정부 신중검토

[the300]文 "개학시 학생 마스크 차질없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교육현안 보고를 받은 가운데, 수능 연기 등 대학입시 일정에 대해서는 구체적 논의가 없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그러나 개학 연기로 학사일정 전반, 특히 고3 학생들의 일정에 차질이 생기면서 1~2주 가량 수능을 연기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23일 회의에 수능 연기방안이 보고됐다는 관측에 대해 "일각에서 보도된 '(연기) 유력 검토'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24일 밝혔다.
[서울=뉴시스]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특별보고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23. photo@newsis.com

청와대 관계자는 수능연기를 논의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 논의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단 여권과 정부에는 유 부총리가 수능 일정 관련 보고를 했으나, 문 대통령은 특별한 언급이 없었던 걸로 알려졌다.

수능연기가 떠오른 건 현실론이다. 4월6일 개학이 5월로 재연기된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추가연기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러면 고3 학생들의 입시준비에 더욱 차질이 생긴다.

특히 재수생에 비해 현재 고3 수험생의 입장이 더 어려워질 거란 전망이다. 수험생들이 동일 선상에서 출발할 수 없다면 공정성·형평성 문제가 생긴다.

이에 정부가 수능 일정에 대해 조속히 결론을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조된다. 물론 여름방학을 대폭 줄이면서 11월19일 예정대로 수능을 치르는 방안도 여전히 거론된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수시에는 고3 1학기 비중이 가장 큰데, 개학이 5월 이후로 연기되면 정상적인 입시가 불가능해진다"고 지적했다.

유 부총리는 한편 23일 '초중고 개학연기 후속조치 및 개학준비계획'을 보고했다. 4월6일 개학 최종결정의 변수, 개학시 학교별 마스크 비축 방안 등도 테이블에 올랐다.

유 부총리는 개학시 시도교육청별로 학생 1인당 면마스크 2매를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유증상자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사용할 보건용 마스크 물량을 확보해 개학때까지 비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식약처와 질본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학교현장에서의 마스크 사용 기준 마련해 학부모 학생과 교사들에게 충분히 안내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9월학기제 시행 제안에 대해 "개학시기와 연계해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4월 개학도 추가연기될 경우 9월학기제의 점진적 도입을 검토해보자는 여권의 요구에 일단 선을 그은 것이다.

정부는 △지역별, 일별 확진자 발생 추이 △학교 내 감염 통제 가능성 △학교 안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 △학교들의 개학준비 상황을 고려, 질병관리본부 등과 협의 후 4월6일 개학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