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대통령 "민생금융안정에 50조원 푼다"

[the300]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3.1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50조원 규모의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를 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선 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 신규지원이 12조원 규모로 확대됐다"고 말했다. 긴급경영자금의 취급 기관도 시중은행으로 확대한다며 "어디에서나 1.5% 수준의 초저금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와 함께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5조5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지원도 시행된다"며 "특히 어려움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도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1차회의는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 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난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첫번째 조치"라며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없는 포괄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