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화자찬? 사실 그대로 이야기”…박능후 ‘발끈’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위원들은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논의했다. 2020.3.12/뉴스1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자화자찬하고 있다’는 야당의 잇단 지적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부 방역대책을 지적하는 일부 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선 “그렇게 말씀하시면 너무 섭섭하다”고도 했다.

박 장관은 12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을 잘하고 있다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이 발끈한 건 김승희 미래통합당 의원이 “한국 코로나19 환자수가 많은건 월등한 진단검사수 때문이라고 했는데 인구100만명당 사망자수는 한국이 세계 2위 수준”이라고 주장하면서다. 

김 의원은 “박 장관 말대로 확진자수가 많은 이유가 진단 검사가 많기 때문이라면 사망자 수가 줄었어야 했다”며 “장관의 주장은 궤변”이라고 했다. 또 “복지부 직원들이 현장에서 정말 고생하고 있는데 은근히 자화자찬을 하는 등 장관이 말로 다 까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과학적으로 이야기드리겠다. 인구 대비 환자수가 많다는 것 자체가 검사를 통해 환자를 많이 발견하기 때문”이라며 “드러난 환자수가 많으면 인구대비 환자수가 많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강경한 태도로) 자화자찬이 아니라 사실 그대로 이야기 한 것”이라며 “궤변이라는 것은 지나친 말”고 강조했다.

이에 이명수 통합당 의원은 “정부가 최선을 다하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공식적으로 할 말과 개인적으로 할 말은 구분해라”고 박 장관을 몰아붙였다.  또 “대구 현장 목소리를 들어보면 마스크나 방호복이 부족하다고 이야기하는데도 장관은 충분하다고 한다"며 "잘못한 것은 겸허하게 받아들여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박 장관도 물러서지 않았다. 박 장관은 “현장은 제가 국회의원들보다 더 많이 다니고 있다”며 “마스크, 방호복이 부족하다고 해서 직접 확인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일 현장에서 필요한 만큼 물량을 구하고 전국적으로 균형을 맞추기 위해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며 “일부에서의 말 한 두마디를 듣고 마치 전체가 부족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면 현장에서 뛰는 사람들은 너무 섭섭하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