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질본 방문 "사망자 더 안나오게 해야"

[the300]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11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를 방문, "사망자가 더 나오지 않게 각별한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예고없이 질본을 방문,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사망자 관련 "사망율은 낮지만, 국민에겐 가슴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 빨리 (코로나19) 터널을 벗어나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끝까지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고생하면서 국민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 자존심이 상했다. 코로나 19로 고생하는 국민은 물론 마음의 상처를 받은 국민도 많다"며 "감염확산 때문에 불안 공포 무력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질본이 열심히 해서 세계가 인정하는 좋은 성과를 냈다. 스스로 자화자찬하는 게 아니라 세계가 평가하고 있다"며 "국민에겐 치유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은 칭찬받고 격려 받을 자격이 있다고 하겠다"며 "질본은 좀 더 자신있게, 당당하게 질본이 이룬 성과를 말씀해도 좋다. 국제사회에도 제공해도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질본에 대한 칭찬과 격려는 국민 스스로에 대한 칭찬과 격려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스를 겪으면서 질본이 생겨 메르스 사태 이후 위상이 높아져 차관급 기구가 됐다"며 "이번의 아픈 경험이 좋은 자산이 되도록, 성공한 경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여전히 질본이 (감염병 대응의) 중심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