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공적마스크 판매약국 세제감면 검토한 바 없다"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3.10. bluesoda@newsis.com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의 손실 보전 방안에 대해 "세제 감면을 검토한 바 없다"며 "형평성 문제가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적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에 세제감면 등을 검토해야 한다는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마스크가 전부 다 매출로 잡히는 반면 일반 조제약 판매 업무는 하지 못하고 있다"고 공적마스크 판매 약국의 어려움을 전하며 세제감면 등의 지원방안을 물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도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의 손실 보전 문제와 관련해 "현재로서는 직접 지원이 용이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