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구성]文 "신속과감한 추경 협조 부탁" 야당 반응은

[the300]코로나19 극복 대화-⑤추가경정예산안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청와대 제공) 2020.2.28/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추가경정(추경) 예산 편성에 합의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병 대응과 민생피해 지원을 지체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이날 회동 후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경 예산안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배석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다음주 중으로 추경 정부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추경은 본예산과 마찬가지로 정부가 편성하고 국회에서 의결한다. 야당도 추경 편성이라는 대전제에는 이견을 제시하지 않았다.

아래는 참석자들 주요 발언을 재구성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 = 핵심은 속도라고 생각한다. 여러가지 필요한 지원을 예산으로 충분히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 추경을 편성하고 최대한 빨리 국회에 제출하겠다. 코로나19 피해지원과 경제활력을 함께 할 수 있는 추경이 될 수 있도록 협조 부탁드린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다음주 중으로 추경 정부안을 제출하겠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추경의 취지에 맞는 추경이 돼야 한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 이번 만큼은 (간접 지원보다) 직접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 가령 대구·경북에 추경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 

▷유성엽 민생당 대표 = '코로나19' 추경을 즉각 실시해야 한다. 방역과 검역, 치료를 위한 비용이 포함돼야 하지만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상인, 택시기사, 농어민들도 어려운 상황인데 그 부분도 포함해야 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