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만난 황교안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금지해야"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추가경정예산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을 끝내고 사랑재를 나서고 있다. 2020.2.28/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의)근본 차단을 위한 중국인 입국금지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요청에)문 대통령은 '초기라면 몰라도'라면서 여지를 남겼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특별심사를 밟게 된 이후 중국 입국자가 현격하게 줄고 있고, 감염에 대한 것도 상당부분 불식됐다고 했다"며 "우리가 다른 나라로부터 입국금지를 당하는 빌미를 줄 수 있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초기부터 입국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며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감염원을 차단하기 위한 입국금지를 하고, 급격한 확진자 증가 상태는 내부적으로 막고 차단과 치료를 동시에 진행해야 이 문제가 신속하게 풀릴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고 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