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신천지 이만희 고소…"반사회적 집단 교주가 당명 지어줬다 거짓말"

[the300]

미래통합당 미디어특위 위원장 박성중 의원/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28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 이만희(89) 총회장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 이 총회장이 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고 주장한 데 대한 대응이다.

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이 총회장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한다고 밝혔다. 이 총회장의 신병 확보를 위한 출국금지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대법원이 2017년에 신천지를 반사회적·반인륜적 집단으로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며 "신천지가 반사회적·반인륜적 집단이라는 인식이 널리 확산된 점을 고려하면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는 이만희의 거짓 발언은 그 자체로 새누리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당법에 따라 통합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역시 승계하고 있다"며 "따라서 새누리당 당명을 이만희가 작명했다는 허위사실은 곧바로 통합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새누리당 이름은 2012년 1월 국민공모를 거쳐 당내외 인사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된 것이 정확한 사실"이라며 "선거가 임박한 지금 허위 사실을 유포해 통합당과 통합당의 공직후보자 추천을 받아 출마하려는 사람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중대한 선거법 위반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는 7년 이하의 징역,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에 처해 질 수 있다"며 "통합당은 이만희 뿐 아니라 허위사실을 유포해 통합당과 300만 당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공정한 선거를 방해하는 모든 세력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