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대통령·총리·여당 대표 말이 가짜뉴스"

[the300]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사진=뉴시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2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가짜뉴스였다고 주장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에 불안해하지 말라고, 머지 않아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된다고 했고, 총리는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고, 여당 대표는 투명하게 정부가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있으니 가짜뉴스에 속지말라고 했지만 현실은 이들의 말이 가짜뉴스로 판명났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정부의 '낙관론'을 비판한 것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국민은 죄가 없다"며 "죄가 있다면 대통령과 총리 말을 듣고 기다린 죄 뿐"이라고 일갈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비례정당 관련 회동에 대해선 "참 가증스럽다"고 비난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미래한국당을 향해 '가짜 정당', '나쁜 정치 선동'이라고 악담을 퍼붓던 게 불과 며칠 전"이라며 "통합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미래한국당으로의 이적을 권유했다며 '입당 강요' 등으로 고발까지 했는데 지금 행태를 보니 이건 무고죄가 틀림없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반드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비례정당을 창당하는 건 헌법에 보장된 자유"라면서도 "그러나 괴물 선거법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해라.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