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韓여행경보 상향' 미국에 "과도한 조치 자제"(상보)

[the300]

한국 여행경보 단계를 '3단계'로 상향조치한 미국에 대해 외교부가 '과도한 조치'를 자제해달라고 27일 요청했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오전 스티브 비건(Stephen Biegun)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미국 측의 과도한 조치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비건 부장관과 통화에서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검진 역량과 적극적인 확산차단 의지, 대응조치 등을 설명했다.

조 차관은 한국 정부가 신속‧투명하게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대내외에 공개하고, 과학적인 차단책을 시행해 효과적인 방역에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조 차관은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를 자제해 줄 것을 미국 측에 요청했다. 한미 양측은 코로나19 관련 효과적 대응을 위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한뒤 자리에 앉아 있다.2019.12.16/뉴스1

외교부는 미국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3단계 상향조정 방침을 한국 측에 사전 설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 측이 한국 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근거로 여행경보 상향 조정을 하게 됐다고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측에 사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미 국무부의 여행권고는 미국인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한 권고 조치라 한국인의 미국 입국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2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여행 재고)로 격상했다. 지난 22일 2단계(강화된 주의)로 올린 지 나흘만이다. 한국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는 게 국무부가 밝힌 격상 이유다.

하루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한국에 대한 여행보건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올린 바 있다.

한편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등 입국자들에 대한 미국 입국제한 조치를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답했다.

미국 정부는 현재 중국에서 오는 외국인에 대해서만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