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시 비율 50% 이상으로"

[the300]


김재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청년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은 26일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50% 이상으로 상향하는 내용의 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국민과 함께 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 희망 7대 공약’을 발표했다.

김재원 단장은 “문재인 정권은 조국사태를 뻔뻔하게 두둔해 공정 가치에 목마른 청년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며 “청년들이 절망하며 모든 것을 포기하는 ‘N포 세대’를 극복하고, 공정의 가치 아래 도전하며 미래와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통합당은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선발하는 정시 모집인원 비율을 50% 이상으로 대폭 상향하겠다고 했다. 학생 충원의 어려움이 있는 지역대학과 예체능계 대학에 대해서는 별도로 규정해 특별전형의 기회를 유지할 계획이다.

또 대학이나 대학원 등 상급학교에 진학할 때 지원서를 포함한 서류 원본은 5년간, 이후에는 전자문서 등으로 영구 보관해 입시 불공정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등교육법’을 개정하겠다는 내용도 발표했다. 

부정 채용청탁과 고용세습의 뿌리 뽑기 위한 공약도 내놓았다. 일부 대기업 및 공기업은 노동조합 조합원 자녀를 채용하도록 노사 간 고용세습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는 것이 김 단장의 설명이다.

또 청년이 참여해 공정한 채용을 감시‧감독하는 기구를 당과 제21대 국회에 신설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공약도 발표했다. 통합당은 최저임금제도 전면 개편과 유연근로제 확대로 기업의 활력을 살려 청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김 단장은 “문재인 정부의 ‘기업 옥죄기’ 등 반기업 친노조 정책노선으로 기업은 활력을 잃고 경제현장은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경직적인 근로시간과 최저임금 제도로 기업경영 어려움이 가중되고, 새로운 고용환경에 따른 유연한 대응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통합당은 벤처기업이 필요한 만큼 일할 수 있게 주 52시간 예외 적용을 추진하고, 청년 창업농에 대한 정착지원금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늘리고 월 100만원씩 지급하겠다고도 공약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