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

[the300]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 kkssmm99@newsis.com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황 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황교안 (서울 종로) 예비후보는 어제 우한 코로나 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검사를 받은 건 지난 19일 국회를 방문한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하 회장은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는데 이 때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대변인 등도 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에 따라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 광상도 의원 등은 24일 예방차원에서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확진검사를 실시했다.

심 원내대표와 함께 최고위원회의 등을 주재한 황 대표도 예방차원에서 확진검사를 받았다. 

그 여파로 국회도 방역을 위해 24일 오후 6시부터 본청과 의원회관을 폐쇄하고 소독작업에 들어갔다. 

황 대표 측은 "(코로나 확진검사 결과 음성이 나온 만큼)황 후보는 당 대표이자 우한 코로나19 특위위원장으로서 당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며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 등도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