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마스크값만 월 60만원, 공권력 투입하라"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2.24/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대응을 위해 마스크 관리에 공권력을 투입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내 보건용 마스크 생산량이 하루 1200만개라고 한다. 그중 지자체들의 구입 물량과 중국 측 주문에 대한 국민적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마스크 생산과 유통에 대한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 제공 △공권력을 투입해 마스크 매점매석을 강력히 단속할 것 △마스크 수출을 한시적으로 막을 것 △모든 국민이 소량일지언정 골고루 살 수 있도록 공적 비상 유통망을 가동할 것 등을 요구했다.

안 대표는 "실제 어젯밤 인터넷 쇼핑몰 ‘쿠팡’에서 Kf94 마스크 1개가 6500원이었는데, 그것마저 품절로 나왔다"며 "그 직전에는 4500원이었는데 몇 시간 만에 2000원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500원짜리 1회용품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됐다"며 "평균 5000원짜리 마스크를 4인 가족이 1달 쓰면 마스크 값만 월 60만원"이라고 말했다.

전날 대한의사협회의 대정부 입장문을 언급하며 비선 전문가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했다. 안 대표는 "대한의사협회의 대정부 입장 가운데 비선 전문가 자문그룹에 대한 교체 이야기가 있었다"며 "그들은 방역을 인권의 관점에서 접근한다고 한다. 중국발 입국 제한의 불필요성을 말한다거나 무증상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자문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만약 이 말이 사실이라면 지난 정부에서 최순실의 존재와 다를 바가 없다"며 "정부의 오판과 무능은 훗날 백서로 정리해서 이런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