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착한 임대료' 운동…"공공기관부터 나서야"

[the300]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김승수 전주시장이 12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 내 최명희문학관 회의실에서 한옥마을의 지속 발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극복을 위한 취지로 열린 한옥마을 상생선언 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전주시 제공)2020.2.12/뉴스1

전라북도 전주에서 시작된 이른바 '착한 임대료' 운동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경기 양주)은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서 "지방자치단체나 공기업 등 공공기관에서도 소유 시설 일부를 민간에 영업용으로 임대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먼저 임대료 인하의 모범을 보여여 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조달청의 경쟁입찰로 임차한 (공공기관)시설들의 임대료는 인근 시세 못지 않게 높은 경우도 있다"며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하면서 민간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전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이후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임대료를 최대 20% 깎아주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들어갔다.

이 같은 운동은 서울의 남대문·동대문 시장, 경기도 수원, 김포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공공기관 중에선 IBK 기업은행이 보유한 건물의 임대료를 3개월 동안 30% 인하한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지난 23일 "기업은행이 소유하고 있는 건물이 많지는 않지만 영업점 건물에 세들어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월세를 30%를 낮추기로 했다"며 "장사가 안돼 많이 어려운 분들의 근심이 조금이라도 덜어지면 좋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