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던지고 정부가 받은 '코로나 추경'…이낙연 "타임테이블 나왔다"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대책특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2.24/뉴스1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국회가 던진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정부가 동의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 겸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장은 24일 국회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안에 대해 전날 당정청회의에서 모든 게 조정됐다"고 말했다.

앞서 여야는 추경안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정부가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한 추경을 편성해 보고하면 즉시 심의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 위원장은 국회 추경안 상정 타임테이블에 대해 "(일정이) 나왔다. 계획을 세웠고 곧 종합 발표하고 공개할 것"이라며 "제가 그것까지 이야기하는 건 좀 아닌것 같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함구했다.
 
지난 23일 이인영 원내대표는 "내일 특위를 구성하는 데로 비상한 지원 체계 마련에 착수하겠다"며 "민주통합의원모임 유성엽 대표가 선제적으로 추경을 언급했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도 추경 편성에 협조하겠단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가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한 추경에 뜻을 함께한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가 긴급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추경안을 보고하고, 국회는 심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는 즉시 국회 심의에 착수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