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로나20 예언?…방명록에 잘못 적었다 수정

[the300]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안 대표는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코로나19를 코로나20으로 잘못 작성해 다시 작성했다. 사진은 방명록의 전 후 모습. 2020.02.24. yesphoto@newsis.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전날(23일) 국민의당 중앙당 창당대회 이후 첫 공식일정이다.

안 대표는 이날 당 관계자들과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나라가 어렵습니다. 코로나 19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선열들이시여, 이 나라 우리 국민을 지켜주소서"라고 적었다.

안 대표는 이 과정에서 '코로나 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를 '코로나 20'으로 잘못 적는 실수를 했다.

안 대표는 "나라가 어렵습니다. 코로나 20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라고 쓰다가 '코로나 20'을 확인하고 방명록을 다시 작성했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달 20일 현충원을 찾았을 때도 실수를 했다.

안 대표는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굴'을 더욱 굳건이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습니다"라고 잘못 적었다가 '대한민국'으로 수정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