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초긴장'…외국인 380여명 격리

[the300]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북한이 '초긴장' 상태다. 확진자수와 사망자수가 급증한 중국과 한국 등 인접 지역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24일 북한 매체에 따르면 북한은 외국인 380여명을 격리조치했다. 국경 지역에는 수입품 소독 지침서를 배포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지금 전국적으로 외국인 380여 명을 격리시킨 것을 비롯해서 외국 출장자들과 접촉자들,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격리 및 의학적 관찰과 모든 단위들에서의 검병검진 사업이 보다 강화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격리 중인 외국인은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외교관과 무역 등을 위해 방북한 사람으로 보인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기 위한 위생방역사업의 도수를 더욱 높여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선교구역위생방역소에서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특히 평안북도가 중국과 국경을 맞댄 지역적 특성에 맞게 방역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매체는 "3000여명의 의학적 감시대상자들이 생활에서 불편이 없도록 전력 보장, 물자 보장, 난방 보장, 물 보장 등을 적극 따라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평안남도, 황해남도, 함경남도 등에서는 외국 출장자들과 접촉자들, 감기 등 이상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을 격리중이다.

조선적십자종합병원, 평양의학대학병원, 김만유병원 등 중앙병원들과 각지 인민병원, 진료소 소속 의사들은 의심환자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북한 국경에 △다른 나라에서 들여오는 물자들에 대한 소독 지도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국경검사검역 규정 등을 배포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평안북도와 남포시를 비롯한 국경과 항(항만)을 끼고 있는 지역들과 해당 기관들에서 지도서와 규정의 요구를 엄격히 지키기 위한 조직사업을 짜고들고 있다"며 "위생방역 사업의 도수를 계속 높여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명을 돌파(23일 기준)했고, 사망자도 6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