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7.4%… 전주보다 0.8%p '상승'

[the30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긍정평가가 지난주 대비 0.8%p 오른 47.4%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49.1%다. 긍정, 부정 평가 차이가 3주 연속 오차범위에 있다.

24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2월 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8%p 상승한 47.4%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0.6%p 하락한 49.1%, 모름·무응답은 3.5%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차이는 1.7%p다.

2월 2주차 조사와 비교하면 학생과 사무직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한 반면, 자영업과 무직층에서 부정평가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

지역별로 대전·세종·충청, 서울에서,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에서,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 직업별로는 학생, 사무직에서 긍정 평가가 상승했다. 반면, 광주·전라, 중도층, 자영업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2월 3주차 주간동향은 YTN 의뢰로 17일부터 2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4만546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2명에게 응답을 완료했다. 응답 방식은 무선 80%, 유선 20%다.

응답률은 5.5%,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2.0%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