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 조정 지역 최소화 하기로 합의"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특위 및 21대 총선 선거구 획정 관련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 시계방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채익 미래통합당 간사,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장정숙 민주통합의원 모임 간사, 유성엽 민주통합의원 모임 원내대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20.2.23/뉴스1

여야가 4.15 총선 선거구 획정과정에서 기존의 지역구에서 조정을 최소화 하자는데 합의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선거구획정 논의를 위한 3+3 회동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인영 원내대표·홍익표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미래통합당에서는 심재철 원내대표·이채익 행안위 간사, 민주통합의원모임에서는 유성엽 원내대표, 장정숙 행안위 간사가 참석했다.

이채익 간사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일이 다가오고 여러 복합적인 상황을 감안해 (선거구조정을) 최소화하자는 부분은 합의 했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이 정한 선거 15개월 전 인구를 기준으로 인구 상·하한선을 정할 경우 253개 지역구 중 인구 하한에 미치지 못하는 곳이 3곳, 상한을 넘기는 것이 15곳이다.

18곳을 모두 조정하기 어려우니 기존의 지역구를 유지하되 '분구'와 '통폐합' '경계조정' 등을 최소화하자는 얘기다.

민주당은 세곳을 분구하고 세곳을 통폐합하되 나머지는 '경계조정'등의 방식을 통해 선거구를 획정하자고 주장해 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여야는 이날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구를 어떻게 조정할지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홍익표 간사는 "서로간 의견을 교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아 속도를 내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