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로나19 대응, 경계→심각으로 격상 결정

[the300]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대구와 경북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지역에서 감당하지 못하는 병상과 인력, 장비, 방역물품 등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전폭 지원하는 체제로 바꾸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 방역당국과 의료진, 나아가 지역주민과 전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로, 감염자는 최대한 신속하게 확인하여 조기 치료하는 것은 물론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서울 양천구 행복한백화점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2.21. dahora83@newsis.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