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서울 종로 유세일정 돌연 취소…왜?

[the300]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상가밀집지역을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2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4·15 총선 출마 지역인 서울 종로 유세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당초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2시 30분 종로구 통인동 통인시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하고 통인시장의 명물인 '엽전도시락'을 구입해 상인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할 예정이었다.

그는 또 오후 3시 30분에는 북촌 한옥마을 등이 있는 종로구 삼청동과 가회동을 방문해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들과 인사를 나눌 계획이었다.

그러나 황 대표는 통인시장 방문을 10여 분을 앞두고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당 관계자는 현장을 찾은 기자들에게 "황 대표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심상치 않은 만큼 이날 일정은 하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전해왔다"며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