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군인 휴가 잘렸는데…'말년병장'은 전역일 복귀없이 제대

[the300]오늘부터 모든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육·해·공군 소속 장병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당장 오늘부터 모든 장병의 휴가와 외출을 통제키로 했다. 

21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정 장관은 지난 20일 오후 9시 각 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국방부 주요직위자와 함께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군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전 장병에 대한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를 결정했다. 다만 '말년휴가'(전역 전 휴가)와 경조사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키로 했다.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일정을 조정키로 했다.
(계룡=뉴스1) 김기태 기자 = 충남 계룡대 공군기상대로 파견된 공군 군수사 소속 장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오전 공군 기상대 정문 초소에서 군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2020.2.21/뉴스1


국방부 관계자는 "휴가 금지 등 조치는 20일 오후 10시쯤 결정됐기 때문에 오늘부터 통제하면 너무 혼란이 있을 것 같아서 21일 각 부대에 전파했다"며 "오늘 출발하는 인원부터 통제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제주 해군부대 코로나19 확진 병사는 1차 검사결과 양성이 확인돼 제주대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됐다. 해당 부대는 접촉자를 확인하고 전 부대원에게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조치를 시행했다.

또 부대 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접촉자들은 격리조치 중이다.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충북 증평에 있는 육군 부대 소속 대위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대위는 최근 대구에서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여자친구를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공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 계룡시 계룡대 공군기상단에 근무하던 중위다. 원 소속은 대구에 있는 공군군수사령부이다. 지난 17일 어학병 시험문제 출제를 위해 계룡시 공군기상단에 파견됐다.

한편 국방부는 대구·경북을 방문했던 장병을 파악하기 위해 전수조사를 실시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구를 방문한 이들은 마스크를 쓰게 한 뒤 모니터링하는 등 예방적 관찰을 하고 있다"며 "만약 기침·발열 등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