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감세 요청에 靑 "추가 세제대책 적극 검토중"

[the300]

청와대와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계 건의를 받아들여 추가 감세 대책을 검토한다. 

청와대는 19일 브리핑을 갖고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간담회에서 낸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 개선" 요구를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기존 대책 외에도 추가적인 세제 대책을 적극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기존 대책으로는 △생산성 향상시설 투자세액공제율 상향 및 세액공제 대상 확대, △가속상각 확대 등 두 가지가 있는데 이밖에 추가 세제 정책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1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계 간담회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19. dahora83@newsis.com

지난 13일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은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세제 재정대책 필요성도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19일 "코로나19 관련 2월4일 세정·통관 지원방안, 2월7일 금융 지원방안 발표를 했다"며 "부정적 경제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추가 대책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4일 제시한 지원방안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해 법인세, 부가가치세 납부기한 최대 9개월 연장, △체납처분 집행 유예 등이 있다. 지난 7일 금융 대책으로는 △정책금융기관 대출·보증 연장, △신규자금 2조원 지원, △자영업자ㆍ소상공인 대상 저금리 대출 및 특례보증 등이 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