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코로나19' 부담…'골목시장 활성화' 방안 시행할 것"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경기 침체와 관련 “골목시장 활성화를 비롯한 지원방안을 수립해 발빠르게 시행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해에 이어 민생경제 활력제고를 위한 당정청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일자리가 살아나는 경제 상황에서 코로나19 자체가 너무 큰 부담이고 특히 중소기업과 자영업, 문화업체에 어려움을 준다”며 “장기화되면 경제적 활력과 동력을 잃을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지 한달 됐다”며 “그 동안 정부도 열심히 했고 국민들께서도 정말 잘 대응하고 계신다”고 밝혔다.

이어 “우한에서 귀국하셨던 국민 한 분께서 나라가 있다는 사실에 큰 위안 받았고 강한 국가와 능력 있는 정부의 중요성을 절감했다고 말씀하신 것을 봤다”며 “코로나19 방역과 치료 총력 다하는 의료진에게 이보다 더 큰 격려 말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많은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으시고 이 비상한 경제상황을 극복하는데 같이 해주시길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