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중국·일본 등 입국금지? 합리적인 대책 아냐”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2.18/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중국, 일본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국가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는 합리적인 대책이 아니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날 김승희 미래통합당 의원은 ‘국내에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나오는데, 이는 (중국 출입 봉쇄 등) 적극적인 대책을 펼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했다. 국내에서 후베이성 폐쇄조치 한 것 역시 중국에서 먼저 봉쇄조치를 했기 때문에 늦장대책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단순히 방역이라는 차원에서만 보면 전부 다 입국 금지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하지만 다 때려막고, 오지못하게 하는 것은 합리적인 대처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국과 일본에서 하루 2만여명이 방문하고 있다”면서 “그만큼 경제적인 부분에서도 많은 부분이 엮여 있다. 적절하게 입국을 허용하면서 방역 대책을 펼치는 합리적인 선을 찾기 위해 열심히 검토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일본 뿐만 아니라 서태평양 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검진시약도 충분할 수 있으니 다른 국가에도 공동대처를 하자고 요청하고 있다”고 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