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日코로나19 전파 예의주시…환자 증가시 별도 조치”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2.18/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일본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본에서의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늘고 있다”며 “중국 등과 같이 오염지역으로 지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한중일 3국의 보건 분야 장관들은 정례적으로 회의를 하고 있다”며 “어제도 일본 보건부 장관과 통화를 하며 도와줄 것은 없는지, 어떻게 공동대처를 할 것인지를 논의했다”고 했다.

이어 “일본의 방역대처 능력을 볼 때 충분히 잘 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더 늘어난다면 별도의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