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 미래통합당 출범…박형준 "과거와 다른 정당으로 거듭날 것"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당명을 공개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2020.2.17/뉴스1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이 과거와 다른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선 체질 혁신과 문화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오늘 미래통합당을 출범시키고 드디어 정권 심판이라는 큰 길에 나서게 됐다”며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지고 한 달여 동안 밤낮없이 논의한 결과 범중도보수통합이란 결실을 어느정도 거뒀다”고 평가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통합 과정에서 ‘혁신’, ‘확장’, ‘미래’ 등 3가지 키워드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했다. 혁신없는 통합은 의미가 없고, 국민들의 실망을 녹여내고 승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혁신이 필요하는 설명이다.

박 위원장은 “혁신 뿐만 아니라 중도층을 포함한 보수통합 확장 총선뿐 아니라 정권을 되찾기 위해서 지지 세력을 보수에서 중도층까지 확장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 보수정당이 고령화되고 젊은 세대들에게 매력을 주지못하는데 미래세대 주역들이 주체가 되도록 기획하는데도 중점을 뒀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미래통합당이 과거와 다른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이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정당의 체질 혁신과 정당의 문화 혁신을 이뤄내지 않으면 안된다”며 “(여전히) 기득권을 누리는 그런 정당이란 이미지가 강하다는 말을 들었다. 그래서 체질 혁신을 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