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임미리 '칼럼 고발' 사태 첫 사과

[the300]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영화 기생충 촬영지인 서울 종로구 자하문터널 계단을 찾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하고 있다. 2020.02.17. photo@newsis.com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대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최근 당내 '칼럼 고발사태'와 관련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까지 직접 사과의 뜻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이 전 총리가 가장 처음 사과 표명을 한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개인 차원의 사과인가'라고 묻자 이 전 총리는 "그렇다.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한 사과)"라고 했다.

또 당 차원의 공식 사과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다는 말에 이 전 총리는 "(지금은) 종로구 예비후보에 불과하니 선대위원장으로 (공식 임명 되면) 말할 기회가 생기면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